회사소개

경영이념

대상의 모든 기업활동의 출발은
바로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에서 시작됩니다.

1956년, 발효 조미료 미원이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소비자를 만났습니다.

전쟁의 상처가 겨우겨우 아물고 있던 척박한 1950년대에 조미료는 일반 서민이 감히 생각할 수도 없던 고가의 수입제품뿐이었습니다.
무역업을 하던 고 임대홍 창업회장은 조미료 국산화를 위해 사업을 접고 혈혈단신 일본으로 건너가 조미료 생산기술을 독학으로 배웠습니다. 그리고 1년 만에 국산 조미료 1호인 미원을 만들어냈습니다. 

1956년은 대상그룹의 창립을 넘어 대한민국의 조미료 독립을 이룬 해입니다. 

지독한 연구 벌레, 감칠맛 혁명을 일으킨 발효 박사라 알려진 그는 제품 하나하나에 정심을 다해  ‘국가와 민족을 위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우리 것을 깊게 사랑해 밝은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해야 한다’는 철학으로 사람을 중용하고(인화), 업의 본질에 충실하며(근검), 제품에 혼과 정성을 다하는(향상) 고객 가치 창조로 기업을 경영하였습니다.

이제, 그 철학이 “우리의 공유가치”로 이어져 대상의 모든 임직원은 그 뜻을 이해하고 공유하며, 실천하는 경영이념으로서 사회와 국가의 발전에 기여하는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자 합니다.